본문 시작

국내외 뉴스

[기술·과학] [국내] 유전자 변형 돼지고기 식탁 오르나
  • 부서명 : 기획조정과
  • 작성일 : 2020-12-18
  • 조회수 : 192
  • 출처: 한겨례신문
유전자 변형 돼지가 처음으로 식품 승인을 받았다. 픽사베이
유전자 변형 돼지가 처음으로 식품 승인을 받았다. 픽사베이


유전자 변형 돼지가 식품 승인을 받았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14일(현지시각) 사람들한테

육류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는 알파갈(alpha-gal)이라는 이름의 당 분자가 없는 유전자 변형

돼지를 식품 및 의료용으로 승인했다.

미 식품의약국이 유전자 변형 동물 식품을 승인한 것은 2015년 성장 속도를 2배로 키운 연어에

이어 두번째다. 유전자 변형 동물을 식용과 의료용으로 동시에 허가한 것은 처음이다.

갈세이프(GalSafe)라는 이름의 이 돼지는 알파갈증후군(AGS)으로 알려진 중증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는 돼지 세포 표면의 당분자를 제거하도록 유전자를 편집한 것이다. 그러나 식품의약국

보도자료에는 구체적인 유전자 변형 방법에 대한 설명은 없다. 알파갈 알레르기는 주로

론스타(Lone Star)라는 진드기에 물린 사람이 소, 돼지, 양 등 포유동물의 고기를 먹을 때

유발되며 두드러기, 경련,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스티븐 한(Stephen Hahn) 식품의약국 국장은 "식품 및 의료용 생명공학 돼지를 승인한 것은

과학 혁신으로 가는 거대한 이정표"라고 말했다. 이식용 장기나 조직을 배양하는 데 이 돼지를

쓰면 면역 거부 반응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식품의약국은 그러나 유전자 변형 돼지를

특정 치료 용도로 쓰기 위해서는 별도의 승인 절차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알레르기 유발 물질을 사람한테 전달하는 것으로 알려진 론스타 진드기. https://www.capecodhealth.org/

알레르기 유발 물질을 사람한테 전달하는 것으로 알려진 론스타 진드기.

https://www.capecodhealth.org/

_______

이 돼지를 개발한 업체는 리비비코어(Revivicor)로, 1996년 세계 최초의 복제양 돌리를 탄생시킨

피피엘 테라퓨틱스(PPL Therapeutics)에서 분사한 기업이다. 리비비코어의 모회사인

생명공학업체 유나이티드 테라퓨틱스(United Therapeutics)는 현재로선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지 않는 혈액 희석제 같은 의료제품을 개발하는 것이 주된 목표이며, 차후 이 돼지를

이용한 장기 이식에 도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이 회사의 아이오와 농장에는 25마리의

유전자 변형 돼지가 있다.

현재 생명공학업체 지노테라퓨틱스가 갈세이프 돼지 피부를 치료용으로 쓰기 위해 임상1상

시험에 들어간 상태다. 이는 갈세이프 돼지의 피부 조직을 중증 화상환자에게 피부 이식할

경우의 안전성을 알아보는 시험이다.

유나이티드 테라퓨틱스 대변인은 `워싱턴포스트' 인터뷰에서 유전자 변형 돼지 고기를 즉각

시판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식품의약국 승인 문서에 따르면 유전자 변형 돼지고기는

처음엔 우편주문으로 판매하며 슈퍼마켓에 공급할 계획은 아직 없다.

식품의약국은 이 돼지에서 알파갈 당분자는 검출되지 않았으나, 이 돼지고기가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에게 어떤 반응을 일으키는지 아직 시험을 하지 않은 상태라고 밝혔다.

식품의약국은 회사가 낸 신청서에 그와 관련한 데이터가 포함돼 있지 않았기 때문에

알레르기와 관련한 식품 안전성을 평가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식품의약국은 그러나

갈세이프 돼지고기는 일반인이 먹기에는 안전하다고 결정했다.

비영리기구 공익과학센터는 사전 예고나 사회적 의견 청취 같은 절차 없이 갑작스럽게

이뤄진 조처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첨부파일 : 첨부파일이 존재하지않습니다